메인페이지로 로그인회원가입 사이트맵
자료실상담게시판AUDIT-K 게시판 후원&자원봉사 프로그램소개 기관소개
게시판 공지사항 가족나눔터 가족글 자유게시판 앨범 동영상 소식지 열매 후원 후원신청 자원봉사 오시는길
 
홈 > 게시판 > 공지사항
 
 
작성일 : 18-05-25 13:15
5월28~6월03일식단
 글쓴이 : 러브리걸
조회 : 38  
   5월28~6월3일 식단.hwp (30.5K) [1] DATE : 2018-05-25 13:15:24

약간의 갈등이나 분쟁은 필수적이다.삶은 폭풍 천둥 번개 ,

벼락과 슬픔-을 통해서 풍족해진다.

 

기쁨과 행복을 통해서 풍요로워지는 것처럼 말이다.

 

오래된 우화 한편을 들은적이 있다. 굉장히 오래된 우화인거 같다.

이 우화속에서는 신이 아직 땅과 더불어 살아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어느날, 한 남자가 신을 찾아왔다.늙은 농부인 남자는 신에게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주인이시여,당신이 세상을 창조한 위대한 신이지만, 내가 한가지 당신에게 꼭 말씀드리도 싶은게 있소이다.당신은 신일뿐,농부는 못됩니다.!

당신은 농사의 기역 니은도 모르지 않습니까? 당신이 배워야 할 것이 산더미처럼 많습니다.“

신이 말했다.“네가 나에게 해주고 싶은 충고가 무엇이냐?

농부가 말했다.

 

저에게 1년의 시간을 주십시오.그리고 제가 원하는 대로 모든 것이 이루어지게 허락해 주십시오.그렇게만 된다면,이 땅에서 굶주림은 사라지게 될겁니다.

신은 농부의 말을 따라서 그에게 1년의시간을 주었다.

당연히,농부는 최상의 것을 원했다.천둥번개도 치지 않고,강풍도 불지 않으며 농작물에 해가 될만한 모든 것을 거부했다.

모든 것이 뜻대로 되어가자 농부는 너무나 행복했다.곡식이 쑥쑥 자라갔다.

농부가 태양을 원하면 태양이 떠올랐고,농부가 비를 원하면 비가 쏟아졌으며,농부가 원하는 날씨가 무엇이든 그대로 이루어졌다.

 

1년내내 모든 것이 순조로웠다.수학적으로 따져본다면 순조로웠다.

곡식의 키가 사람을 넘어설 정도로 컷다.농부가 신에게 가서 말했다.

보십시요!올해는 대풍이라 최소한 10년 동안은 양식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겁니다.설사 사람들이 일을 하지 않더라도 먹을것이 충분하다는 말이지요.”

하지만 수확을 해야 할 계절이 되어 곡식을 거두어들인 농부는 그만 깜짝 놀라고 말았다.

이유인즉 곡식 안이 텅 비어 있었기 때문이다.너무나 놀란 농부가 신에게 물었다.

이게 무슨 일입니까?뭐가 잘못된 겁니까?

그러자 신이 이렇게 대답했다.

도전이 없으면,갈등이나 마찰도 없게 마련이다.

그대가 모든 부정적인 요소들을 거부했기 때문에,곡식은 무기력한 상태에 머물 수밖에 없었다.약간의 갈등은 필수요건이다.폭풍도 필요하고,천둥도 필요하며 번개도 필요하다.곡식에게 도전을 불러 일으키는 폭풍과 천둥번개는 곡식의 영혼을 흔들어 놓는다.“

 

이 우화는 굉장히 깊은 의미를 담고 있다.

 

그대가 단지 행복하고 행복하며 행복하기만 하다면,행복은 곧의미를 잃고 말 것이다.

마치 흰색 칠판에 흰색 분필로 글씨를 쓰는 것과같다.

아무도 그 글씨를 읽을 수가 없다.아무리 열심히 흰색 칠판위에 글씨를 써내려 간다 해도 읽을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낮 만큼 밤도 필요하다.행복의 날 못지 않게 슬픔의 날도 삶에서는 필수적이다.

이러한 태도를 나는 삶에 대한 진정한 이해라고 부른다.

 

천천히 삶의 리듬을 더 잘 보게 될수록 이중의 리듬,두 극점의 리듬을 더욱 명료하게 볼 수있게 된다.질문이 사라지고 선택의 문제가 사라진다.왜냐하면 그대는 이미 그 비밀의 열쇠를 찾아냈기 때문이다.!

 

이 비밀과 더불어 살아가야 한다.

그때 그대는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되리라.삶의 지복,얼마나 놀라운가!

매순간,그대의 존재위로 얼마나 많은 복의 꽃비가 쏟아져 내리고 있는가!

 

하지만 그대는 어떤가?

온갖 기대 속에서 살아가는 그대,소소하기 그지없는 세속적인 욕망 속에서 살아가는 그대,

주변상황이 그대의 욕망과 맞지 않기 때문에 불행할 수 밖에 없는 그대.

 

그대가 사물의 본질을 따르게 될 때, 그림자에 밟히지 않아도 된다.

심지어 슬픔조차 빛을 발하게 되리라.슬픔이 오지 않는다는 뜻이 아니다.

슬픔이 오되 그대의 적이 되지 않는다는 뜻이다.슬픔의 필요성을 알고 있는 그대는 슬픔과 친구가 될 것이다.슬픔의 우아함을 볼수 있게 될뿐만 아니라 슬픔이 왜 그 자리에 있는지,

왜 필요한지 알게 될 것이다.

슬픔이 없다면,그대의 삶은 그만큼 부족할 수밖에 없다.


- Osho -